한국어문기자협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9-08-29 12:17
[서울신문] [말빛 발견] 서울 아니면 주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8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829029004 [4]
“서울에서 두 시간 넘게 걸리는 곳.”

“서울에서 250㎞ 정도 떨어져 있다.”

서울 사람이거나 근방에 사는 이들에게 바로 와닿는 표현이다. 한데 다른 지역을 소개할 때도 이렇게 서울을 알리곤 한다. 모두가 서울을 중심에 두고 있다고 여기거나 서울에 산다고 착각한 표현일 수 있다. 아니면 서울 사람이나 서울 근방에 사는 사람 이외에는 염두에 두지 않은 것이다. 이것도 아니면 서울을 중심에 두고 생활하라고 강요한 것이 된다.

이런 무의식적 생각은 서울의 동을 소개할 때도 나타난다. 특정한 동 이름을 밝힐 때 ‘서울’은 빼고 삼청동, 역삼동, 논현동이라고만 적을 때가 많다. 이것은 서울 시민만을 대상으로 할 때만 적절한 방식이다. 지방의 도시에 있는 동 이름을 적을 때는 시나 구 이름을 거의 반드시 밝힌다.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잘 모를 수 있다는 걸 감안한 표현이다. ‘삼청동’이라고만 적으면 이곳이 ‘서울’이라는 걸 당연히 알아야 한다는 걸 전제로 하는 것이 된다.

‘대학로’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북 전주와 경북 경산에도 있다. 그렇지만 서울의 대학로는 ‘서울’이 생략된 채 나타나는 게 일상이다. 다른 곳을 주변화하는 방식이다.



이경우 어문부장 
wlee@seoul.co.kr
입력 : 2019-08-28 18:00 ㅣ 수정 : 2019-08-29 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