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문기자협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9-05-29 15:38
[서울신문] [말빛 발견] 대영박물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23029009 [3]
‘영국박물관’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박물관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 3대 박물관으로 일컬어질 만큼 크고, 소장하고 있는 유산도 많다. 흔히 ‘대영박물관’이라고 불린다. 이런 이유들로 원어에 ‘크다’, ‘위대하다’ 같은 말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그렇지는 않다. 박물관 홈페이지에는 ‘더 브리티시 뮤지엄’(The British Museum)이라고만 적혀 있다.

그런데 왜 ‘대’를 붙여 높이냐며 ‘대영박물관’이란 말에 거부감을 갖는다. 거부감이 있거나 더 정당한 표현을 원하는 쪽에서는 ‘영국박물관’이라고 한다. 한쪽에선 ‘대영’, ‘대영국’이란 표현이 일본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일본이 ‘대영제국’과 ‘대일본제국’을 대비시키려던 의도가 있었다는 것이다. 조선왕조실록에도 ‘대영국’이란 표현이 등장한다. 순조실록에 처음 나오는데, 1832년 기사다. 여러 나라가 합쳐져 한 나라를 이뤘기 때문에 ‘대영국’이라고 부른다는 기록이 있다.

‘대영국’, ‘대영제국’은 그들의 언어였다. 무심히 받아들이고 이어받은 말이었다. 이 말들은 사라진 지 오래지만 ‘대영박물관’은 여전히 그대로다. 더 어울리는 표현이 대상과 사실을 더 투명하게 전한다.



이경우 어문부장 wlee@seoul.co.kr
입력 : 2019-05-22 22:32 ㅣ 수정 : 2019-05-23 01:01